블로그 이미지
lumisoul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8)
일상의 틈새 (53)
책과 나 (8)
Total27,869
Today0
Yesterday0
보고 왔습니당.

의외로 평이 좋지 않아서 깜짝 놀랐어요.
특히 원작을 본 분들이 심한데, 그 정도로 원작이 멋졌다면 영화를 먼저 본 게 다행일 수도 있겠네요. 저는 영화 괜찮게 봤습니다. ㅎㅎ

사실 저는 윌 스미스 나오는 것 외에는 사전 정보 하나 없이(...) 간 터라
그냥 아무 생각없이 재앙 영화인가 하고 갔는데
...흑흑 나 좀비 싫어한단 말이야ㅠ_ㅠ

좀비는 싫었지만 윌 스미스는 연기를 여전히 잘 했어요.
혼자 남았을 때의 고독감이라든가, 미쳐갈 것 같은 상태라든가

끝이 살짝 아쉬운 면이 있었지만 한 동안 여운이 남아 며칠 간 좀비로 가득찬 이 세상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내가 좀비를 싫어해서 그런가.

원작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ㅠ^

(이렇게 책 지름신은 또 다시 내 곁에...)
Posted by lumiso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