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lumisoul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8)
일상의 틈새 (53)
책과 나 (8)
Total27,865
Today0
Yesterday0

'읽자고'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3.02 꺄!
  2. 2008.01.20 07' 책 읽기 결산 (4)
  3. 2007.12.05 현재

꺄!

카테고리 없음 / 2008. 3. 2. 23:28
1. 고등학교 때 선배가 전화 왔습니다. 으하하~>_<

 그리고 4월에 한국에 온다네요. 브라보!!!

 어딜 놀러가지...*_*

 4월이면 경주 벚꽃은 다 졌으려나;;


2. '좋은' 어른이 되는 험난하고도 먼 길.

'좋은'='착한' 이 아닙니다. '성숙한' 쪽에 가깝겠네요.

어른다운 어른이 되기라는 게 이렇게 힘들 줄이야.

장점은 늘리고 단점은 줄이라고들 하는데, 흑과 백처럼 명확하면야 좋겠습니다만-
하나의 성격 특성이 경우에 따라 좋게도, 나쁘게도 작용해서 그러한 회색지대를 처리하는 데에 꽤나 애로사항을 겪고 있습니다.

물론 확실하게 좋지 않은 점도 워낙 오래된 습성이라 고치기 힘들지만요ㅠ_ㅠ


3. 국내책은 술술 잘 읽히고 있습니다.

문제는 영문판인데, 쉽게 읽히는 것부터 읽다보니 자꾸만 영문판 책 읽는 것을 미루게 됩니다(...)

지금 읽고 있는 책만 다 읽으면 영문판 책-그것도 문고판이어서 갖고 다니기 쉬운!-을 가지고 다녀야겠습니다.


4. 알랭 드 보통의 책.

전 말이죠. 알랭 드 보통의 책은 프랑스어 번역이 너무 재미없게 되어서 한국어판 책은 읽기에 너무 형편없다, 번역체다, 뭔 소린지 모르겠다는 평을 읽어서 그 사람 책은 가능한 안 읽으려고 했답니다.

느긋하게, 언젠가 프랑스어를 배우면, 혹은 영어를 네이티브(...) 수준으로 하면 그 때 원서로 읽지 뭐 이러면서요.

그런데 우연한 기회에 엄청난 할인률을 때리는 행사가 있길래 '우리는 사랑일까'를 질러버렸습니다.

제목은 그냥 그랬어요. 조금은 평범하달까, 밋밋하달까.

그런데.

세상에.

Oh my gosh.

어째서 이 책을 이제서야 읽게 된 거죠 전!!

첫 도입부부터 바로 푹 빠졌습니다.

아직 다 읽지 않았지만 정말 너무 강추입니다.

한편으로는 제가 지향하던 것들을 멋지게 이뤄버린 사람이 존재하니, 어찌 (감히) 작가가 될 수 있으리오 하는 마음도...ㅠㅠ

여러 작가의 책들을 더 많이 읽다보면 이런 괴물같은 사람들을 계속 만나게 되겠지요. Ouch.
Posted by lumiso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와와
드디어 책 읽기 결산입니다!
사실 1월 1일에 글을 올리려 했으나 모종의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다 지금까지 왔네요.

이제 정보통신기사 공부 때문에 책을 읽을 시간이 없으리라 생각했는데,
사실 생각해보니 대부분의 책 읽는 시간은 출퇴근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므로 기사 공부와는 그다지 연관이 없던게지요(쿨럭)

그런 연유로 딱히 책을 읽는 것을 당분간 자제할 필요는 없어져서 기분은 좋습니다만,
며칠 전부터 PMP를 만지기 시작해서(...) 열심히 미드와 일드를 옮기고 있는 중이라
책의 자리가 기사 공부가 아닌 드라마에(......) 뺏기는 꼴이 되어버렸습니다.

독서와 PMP는 번갈아가면서 해야겠습니다.^-^;;;

....그나저나 기사 공부랑 시나리오...(_-  );;;


잡설은 그만하고, 통계입니다.

다 읽은 책 32권,
읽다만 책 8권,
결국 못 읽은 책 19권으로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3월말부터 시작하여 9달 동안 32권이니, 1달에 3.5권 정도 되는 군요.
많이 읽은 듯 했는데 결과를 내보니 전혀 그렇지 않아서 살짝 좌절모드입니다 ㅇ<-<

다만 처음 시작할 때 31권이었던 책 목록이, 진행함에 따라 독서통신, 지름신 등의 이유로 점점 늘어나서 결산을 낼 때에는 59권으로 늘어나 있었습니다. 꺅.
(이전부터 있었던, 이미 읽은 책은 권수에서 제외)
그래서 방 정리 하면서 책도 좀 정리했습니다.

그래도 한 번 결산을 내 보니 자신감이 붙습니다 :)
억지로 안 읽히는 책을 포기해 버린다면, 1년에 50권도 무난하게 갈 수 있을 것 같군요.
독서 공백기를 채우는 것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책을 읽기 시작하니 가슴이 두근거릴 정도의 가능성이 속에서 꿈틀대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올 한해도 화이팅 하겠습니다 ;)

조만간 새로운 독서 플젝 시작할지도요? ^^

Posted by lumiso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1.21 17:25 nobod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져요. 화이팅! :)

  2. 2008.01.25 21:59 AK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우루 등장!

현재

카테고리 없음 / 2007. 12. 5. 23:09
1. 시나리오 다시 짜고 세줄 구성표 짜고 트리트먼트까지

했다는 게 아니라 해야 한다는 현실(....)


2. 독서통신 출퇴근 길에 거의 다 읽었음.

이번 책은 그닥 내용이 없는 거 같아.

그나저나 이번 달은 휴일도 중간 중간 있으니 독서 러쉬를..!+_+


3. 선물 받은 책에 대한 피드백.


....아ㅏㅏㅏㅏㅏㅏㅏㅏ

완전 허접한 메일 ㅠㅠ


나중에 시간나면 해야지 하고 소스만 붙여놓은 테스트 및 문답이 꽤 있음.
과연 언제 할 수 있을지?

그나저나 12월 12일(수)에 반고흐 전시회 보러 갈 사람 없으려나...

컬처데이라 표값이 12,000원에서 8,000원으로 할인되던데...@_@

Posted by lumisou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